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Crossmap

Keyword

신앙 | ‘슈퍼볼’ MVP “하나님께 영광… 은퇴 후 목사가 꿈”

페이지 정보

크리스천투데이 작성일18-02-08 08:45

본문

 

후보 선수였던 닉 폴스, 팀 우승 이끌며 감동 전해

 

닉 폴스, 슈퍼볼, MVP, 신앙, 쿼터백, 필라델피아 이글스
닉 폴스. ⓒ필라델피아 이글스 트위터

제52회 슈퍼볼에서 필라델피아 이글스가 우승한 가운데 쿼터백으로 활약하며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닉 폴스(29)가 화제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백업 출신으로 기회를 잡은 닉 폴스는 첫 슈퍼볼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면서 큰 주목을 받았다.

폴스는 한 때 필라델피아에서 방출됐던 후보 선수군에 있었다. 애리조나 대학 출신인 폴스는 2012년 NFL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전체 88순위로 필라델피아에 지명됐다. 

이후 몇몇 팀을 전전하던 그는 올 시즌 필라델피아로 돌아와 백업 쿼터백으로 시작했다. 

필라델피아는 올 시즌 정류 리그에서 13승 3패로 플레이오프 탑 시드를 받았으나 전문가들은 ‘언더독’으로 평가했다. 주전 쿼터백 카슨 웬츠의 부상으로 백업 쿼터백인 폴스가 빈자리를 매웠기 때문이다. 

 

폴스는 지난 시즌에 한 경기 선발 출장에 그쳤고, 올 시즌에도 3경기에만 나서는 등 뚜렷한 성과가 없었다.


그러나 카슨 웬츠의 부상으로 주전 기회를 잡은 폴스는 최고의 쿼터백 톰 브래디가 버티는 뉴잉글랜드를 무너뜨리고 MVP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폴스는 소속팀에서 쫓여나는 아픔 속에서도 그를 일으켜 세운 원동력은 기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수로서 다시 돌아와 뛰는 것은 다른 일을 하는 것보다 더 많은 믿음이 필요했다”며 “내가 다시 경기에 나선 이유는 풋볼을 하는 것이 하나님께 더 많은 영광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어떤 선택을 했더라도 나는 하나님을 신뢰하고 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폴스는 이같은 바탕으로 학생들을 돕는 일을 하고 싶다면서 “평생 풋볼을 할 수는 없다. 고등학교에서 목사로 일하고 싶다. 내가 앞을 찾아갈 학교들이 정말 많다”고 밝혔다. 

이글스의 한 선수는 “폴스는 성경 말씀을 종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박학다식하다”며 “이러한 지식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라고 했다. 

한편, 필라델피아 이글스에는 폴스 말고도 신앙이 좋은 이들이 많다. 공격수 자크 에르츠는 “하나님께 가장 먼저 영광을 드린다”고 말했으며, 폴스의 코치인 더그 페더슨은 “내게 이러한 기회를 주신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께 찬양을 드린다”고 말했다. 

폴스의 포지션 경쟁자인 웬츠는 최근 자신의 신앙을 언급하면서 많은 팀 동료들이 함께 모여 기도하고 예배를 드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이글스 선수인 스테픈 위스뉴스키의 꿈도 폴스처럼 은퇴 뒤 목사가 되는 것이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