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Crossmap

Keyword

선교 | 반기문, 교계 찾아 신천지·동성애 관련 의혹 해명

페이지 정보

크리스천투데이 작성일17-01-25 10:44

본문

반기문 김영주 NCCK반기문 이영훈 한기총반기문 정서영 한교연
반기문 전 총장이 NCCK 김영주 총무(맨 위 왼쪽),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가운데 오른쪽),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맨 아래 오른쪽)을 차례로 예방했다. ⓒ김진영 기자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한기총),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교연)를 차례로 방문했다.

 

특히 반기문 전 총장은 이날 소위 자신에 대한 '신천지 관계설'과 '동성애 옹호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먼저 신천지와의 관계에 대해선 "해명할 가치조차 없는 것"이라며 "매년 3월 8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 여성의 날로, 수많은 여성들이 행사에 참석해 저와 사진을 찍곤 한다. 한국에서 문제가 된 사진 역시 마찬가지다. 저는 신천지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동성애(성소수자) 문제에 대해선 "인간은 누구나 동등한 권리를 가지고 있기에 성소수자들 역시 그런 점에서 차별받아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많은 나라들이 성소수자들을 정치적·사회적으로 차별하고 있는데 그걸 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반 전 총장은 "제 초점은 차별에 있는 것"이라며 "그런 행위를 권장하는 건 아니"라고 덧붙였다. 

또 IS(이슬람국가) 등 종교와 관련된 테러 문제에는 "종교의 이름을 빙자해 저지르는 테러 등 범죄행위에 대해선 해당 종교의 자도자들이 이를 과감하게 비판하고 강한 메시지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도들을 선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반기문 전 총장은 "기독교는 한국이 근대화 하는 과정에서 많은 영향을 끼쳤고, 지금도 사회 각 분야에서 기독교인들이 활동하며 전반에 기여하고 있다"며 "분열과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가 화해와 통합으로 나아가는 데 기독교가 많은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반 전 총장의 방문에 NCCK 김영주 총무는 "유엔 사무총장이라는 귀한 경험을 하셨는데, 그것을 사적인 것이 아닌 공적인 것으로 여기셔서, 국민들에게 받은 것을 돌려준다는 심정으로 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은 "양극화 현상이 심하다. 보수와 진보가 조화를 이루도록 신경을 써 달라"며 "특히 경제적으로 많은 국민들이 어려워하고 있다. 소외된 계층도 있다. 이런 것들에 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은 "정치인들이 말로만 국민을 외치지 않고 마음 속 깊이 국민을 사랑해 주었으면 한다"면서, 특히 동성애 문제에 대해 "그들의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에 동의하나, 그것이 합법화 되면 폐단이 클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정서영 대표회장은 또 '종교인 과세'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러자 반기문 전 총장은 "이 부분은 잘 알지 못한다"면서도 "성도가 이미 (세금을) 내고 남은 것을 교회에 (헌금으로) 냈으니 (여기에 다시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에) 일리는 있다"고 했다. 

한편, 반기문 전 총장은 이날 "대선 주자로서 중도 포기 없이 끝까지 완주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끝까지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