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Crossmap

Keyword

신앙 | 임현수 목사 “北, 내가 캐나다인이어서 살려준 것”

페이지 정보

크리스천투데이 작성일17-08-18 09:08

본문

임현수
주일예배에서 강단에 선 임현수 목사. ⓒKBS 뉴스 캡처

북한에 2년 이상 억류됐다가 석방된 임현수 목사가 지난 13일 자신이 섬기고 있는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에서 석방 후 첫 주일예배를 드렸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9일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임현수 목사를 병보석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임 목사는 지난 1997년 이후 북한을 100회 이상 방문하면서 고아원과 탁아소, 양로원 등 인도주의적 지원 사업을 해왔다. 

임 목사는 주일예배에서 “억류되어 노동을 하면서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무엇일까 생각했다”면서 “결국은 거룩한 삶이었다. 하나님께서 저를 회개시켜 주시고 새로운 사람으로 만들어주셨다”고 고백했다. 

임 목사는 자신의 석방을 위해 기도하고 힘써 준 교인과 캐나다 정부에 감사를 전하며 석방 사실은 풀려나기 15분 전에 알았다고 밝혔다. 

임 목사는 “아직도 꿈인 것 같다.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 북한이 공개재판을 하고 수십 개 나라 기자들을 동원해 그 앞에서 사형선고를 내렸다. 내가 캐나다인이어서 죽일 수가 없어서 판사가 종신노동교화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