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학살 당하던유대인이 외친 한마디

수많은 유대인들이 학살당하고 수많이 죄 없는 자유인들이 독일의 수용소(아우슈비츠)에서 죽어가던 그 현장 속에서 유대인들이 눈물을 뿌리면서 외친 질문은 이것입니다.

 

  "하나님 지금 어디 계십니까? 하나님이 왜 이런 사건을 허용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연합군이 이 수용소를 탈환하고 이 수용소의 벽을 감시하다가 한쪽 벽에 씌여진 찬송가의 가사를 보며 깜짝 놀랐습니다. 어느 그리스도인이 그의 신앙의 고백으로 기록해 놓았던 구절이었습니다.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 말로 다 형용 못하네.' 

 

  하나님의 사랑? 이 저주와 이 지옥 같은 수용소에서 하나님의 사랑이라니 웬 말입니까? 그러나 또 다른 곳에서는 이런 글자가 선명하게 쓰여져 있었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여기에 계십니다(God is here)."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180초 바이블

누구나 말씀을 재미있고 쉽게 접하도록 애니메이션을 활용하고 지루하지 않도록 3분짜리로 제작하고 있습니다.

추천 은혜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