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맵

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

- 에베소서 6:4 -

크로스맵

휘장을 걷어라

1917년경 김길창 목사는 함안 기동교회의 조사로 부임하였다.

26세의 젊은 그의 안목으로 볼 때 교회 안에 혁신해야 할 문제들이 한 두 가지가 아니었다.

그 첫 번째가 교회 당 안의 남녀석을 구별하는 휘장 제거였다. 그래서 그는 어느 토요일 밤 기동교회의 청년들을 교회당에 모아 놓고서 일대 계몽 강연을 했다.

 

"여러분, 장터에 가 보시오. 남자들만 모이는 시장이 있고, 여자들만 거래하는 시장이 따로 있습니까? 아니 한 집안에서 남자들끼리 살고 여자들끼리 따로 삽니까? 주 안에서 한 피 받아 한 몸 이룬 형제자매를 이 때 묻은 휘장으로 갈라 놓아야 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의 열변에 청년들은 크게 지지하였고 이튿날 주일예배를 마친후 김길창 조사는 교인들에게 휘장무용설에 대한 열변을 되풀이 한 후 휘장을 없앨 것을 제의하였다.

이 때 연로한 안 영수를 제외하고 모두 찬동하여 함안 기동교회는 한국 교회 사상 휘장 제거운동의 첫 장을 열었다.

 

이 일이 있은 후 경남노회가 마산 문창교회에서 열렸는데, 당시 임사부(지금 정치부)에다 안 영수가 김길창 파면 신청서를 냈다.

그 내용은 "동방예의지국에 남녀가 유별하거늘 교회를 지도하는 조사가 본 기동교회당의 휘장을 제거하였기로 김길창으 조사직을 파면해 주시길 청원합니다"라는 것이었다.

보수적 성향이 짙었던 경남 노회는 안 영수의 청원을 받아들였고 김길창은 교회 조사일을 보지 못하게 되었다.

 

그런데 김길창이 파면당한 1주일 만에 문창교회 한석진 목사가 그를 불렀다. 그리하여 그는 그곳에서 일하게 되었다.

그가 문창교회에 부임한 지 1주일째 되던 날, 한석진 목사가 예배후에 온 교인들을 남게 하고는 "여러분, 김길창 조사께서 기동교회의 휘장을 걷은 일은 장한 일입니다.

 

우리는 김조사의 의견을 들어봅시다"라고 하였다. 그는 자신의 소신을 밝혔고, 그 자리에서 문창교회의 누루직한 때묻은 휘장도 제거되었다.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3분의기적

“3분의 기적”은 예화를 통한 성경 말씀을 묵상하는 채널입니다.

추천 은혜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