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과 묵상 데일리 QT

[2019년 4월 17일] 호두나무와 호박넝쿨

조회 208|2019-04-16

데일리QT


 

뜨거운 여름 햇볕 아래서 일하던 농부가 호두나무 밑 그늘에 앉아 쉬며 이마의 땀을 닦았다. 

농부가 쉬면서 우연히 눈이 가서 바라보게 된 것은 호박넝쿨에 매어 달린 큼직한 한 개의 호박이었다. 

 

농부는 혼자 중얼거렸다. "하나님도 참! 왜 저렇게 무거운 호박이 약한 넝쿨에 매어달리게 만드셨담? 

넝쿨은 약하고, 호박은 무거우니, 딱할 정도로 거의 땅에 닿을 듯이 매어 달려있지 아니한가?" 

 

그러면서 머리 위의 호도나무를 바라보니, 더욱 하나님이 불공평한 것임에 틀림없었다. 

왜냐하면 이번에는 그 크고 든든한 호두나무 가지들에 겨우 작은 호두들이 매어달려 있었기 때문이었다. 

혀를 "쯧쯧"차면서 농부는 그늘에 잠시 눕자 곧 단잠에 빠지게 되었다. 

 

그때에 "딱!"하고 호두가 하나 떨어지면서 농부의 머리를 때렸다. 깜짝놀란 농부는 잠에서 깨어 벌떡 일어났다. 

그는 아픈 머리를 얼른 어루만지며 크게 깨달아 하나님께 감사했다. 

 

​"아이쿠! 만약 저 큰 호박이 이 나무에 매달려 있었다면 나는 정말 큰일날뻔 했구나!

하나님, 저 호박 넝쿨에 큰 호박을 매어다신 일은 참 잘하신 일입니다. 

리고 이 큰 호도나무에 작은 열매들을 매어다신 일도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