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맘 울리는 이야기

어느 시골마을에 있는 작은 미용실 이야기

조회 61|2019-05-10

노네임드


 

미국 미조리(Missour) 주 어느 시골마을에 있는 작은 미용실 그날따라 많은 손님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손님들마다 하나같이 삭발을 요구했습니다.

미용사는 사연이 궁금했습니다. 

 

그 마을의 50여명 출석하는 작은교회 신도들이었습니다. 처음 미용사는 이상한 광신도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교인들로부터 늘 사랑받던 여자 중학생이 있었는데 암 수술을 하고 항암치료까지 마쳤지만 교회를 나오지 않자 목사님과 몇몇 성도가 심방을 갔습니다. 밀어버린 머리 때문에 창피해 외출을 못 한다는 여학생...

교회에 돌아와 성도들과 의논한 결과 교인들 모두 머리를 깎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연을 듣고 감동한 미용사는 방송국에 연락했습니다.

여학생에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주자고 주일날, 엄마는 소녀를 간곡히 설득하여 모자를 씌워 교회로 데리고 나왔습니다.

방송국에서는 취재진이 미리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교회 문을 연 순간, 50여명 까까머리를 본 소녀의 눈은 커졌습니대 모자를 벗어야 되나 잠시 망설이던 소녀는 결국 모자를 벗었습니다.

 

중계하던 리포터가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나는 크리스천이 아닙니다."

언젠가 내가 교회를 나간다면 이런 교회를 나가고 싶습니다. 

방송을 보던 많은 사람들도 눈물을 닦았습니다.

 

사랑은 감동의 꽃을 피웁니다. 감동은 마음의 문을 여는 열쇠입니다. 바위같은 마음도 녹이는 활활타는 용광로가 되고 빙산같은 마음도 녹이는 따스한 봄바람이 되기도 합니다.

 

온 율법은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자신 같이 하라 하신 한 말씀에서 이루어졌나니 - 갈라디아서 5:14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