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맘 울리는 이야기

다시 그은 선(線)

조회 140|2018-11-28

노네임드


 

한 부대가 완전히 포위되었습니다. 

병력과 무기의 열세로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사면초가의 상황이었습니다. 

 

적은 비참한 죽음을 당하지 말고 항복할 것을 권했지만 

중요한 지역이라 쉽게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지원병을 기대할 수도 없는 형편이었습니다.

 

대장은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땅에 금을 그어놓고 말했습니다. 

 

“나는 끝까지 싸우겠다. 그러나 강요하지는 않겠다. 

항복해도 좋다. 다만 나와 끝까지 싸울 사람만 

이 선을 건너와서 내 편에 서라.” 

 

병사들은 한 명씩 건너오기 시작했고 

결국 한 병사만을 제외하고는 

모두 싸우겠다고 건너왔습니다. 

 

그때 넘어오지 않은 한 병사가 말했다. 

 

“대장님, 저는 다리를 다쳐 걸을 수가 없습니다. 

죄송하지만 금을 제 뒤쪽으로 그어주십시오.”

 

사기가 오른 그들은 최선을 다해 그곳을 지켰고

조국에 승리를 안겨주었습니다. 

 

모두가 힘들 때는 오히려 가장 힘든 사람이 

모두에게 용기를 주기도 합니다. 

 

태초에 하나님께서는 남을 위해 살 수 없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도록 세상을 창조하셨습니다.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며 사십시오. 

 

"우리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용감히 행하리니 

저는 우리의 대적을 밟으실 자이심이로다" 

(시 108:13) 

', '');">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
호감순최신순